최종편집 2019.1.17 14:38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지역전망대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밀양의 풍경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대중가요 속 밀양인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명리학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명리학으로 보는
㈜케이에이엠 정
잃어버린 얼굴
조해진 前의원
밀양시, 조직개
150만 원,
밀양아지매들의
밀양교육상에 빛
내일동 짜투리공
2019년도 문
기해년, 밀양호
기해년 황금돼지
한국인이 꼭 가
밀양시, 민원서
경남 금원산 얼
밀양시장, 年初
핵심보직 거친
밀양출신 가요스
바로 이맛이야!
최광주 부의장
 
뉴스홈 >기사보기
그리움의 속살

[2018-08-06 오전 10:17:00]
 
 
 

                       그리움의 속살
                                         

                                         최기향(밀양신문평가위원)

                  

                  엄마는 젖먹이를 떼어놓고
                  직장을 다녀야 했다.
                  전쟁이 지나간 후 겨우 몇 년
                  종합병원 간호보조원이 된 것만도 천운.

                  원조물자인 미국 분유를 먹고 자란 아이는
                  또래보다 키도 덩치도 컸지만
                  소풍을 다녀 온 후 몸살을 할 때마다 
                  엄마젖을 못 먹어
                  강단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곤 했다.

                  그렇게 세월이 쌓이고 
                  엄마의 감자 수제비가 너무나 그리워
                  무작정 고향을 찾은 어느 여름날
                  세상 모든 별이 마실 온 듯
                  마당 위 하늘에서 땡글땡글 빛났다. 
                  멍석 위 마주 앉은 엄마의 귓전에
                  모기불 약쑥 내음을 뚫고 불쑥 아이의 
                  애잔한 목소리가 파고든다.
                 “엄마가 젖을 안 먹여서 덩치가 커도 푸석한가봐”

                 “얘야!
                  밤에라도 먹이려고 낮 동안 흐르는 젖을 싸매고
                  또 싸매서 퇴근 후 먹이곤 했단다. 그 때마다
                  퉁퉁 불은 젖을 어찌나 아프게 빨던지......”

                  아~ 어머니!
                  말없이 마주친 젖은 두 눈엔
                  하늘의 모든 별들이 쏟아져 내려
                  반짝이고 있었다.

                  이제는 맘으로, 맘으로만 부르는 어머니
                  할머니가 된 지금도 이따금씩
                  화장실 한 켠에서
                  흐르는 젖을 싸매고 또 싸매는
                  어머니를 만나곤 한다. 

최기향/밀양신문평가위원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2018년 민원처리 평가, 밀양은 어
국화의 전성시대
설맞이 직거래 장터 ‘구경 한번 와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국민주자
새해 기자회견, 밀양르네상스시대 &
국내 자동차 대수 2,300만 대 돌
자동차부품 제조사 춘화리에, 60억
화재안전제도 ‘확’ 바뀐다
150만 원, 시민 가슴 ‘쿵’
대한민국의 사람들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