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3.20 10:5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지역전망대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밀양의 풍경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대중가요 속 밀양인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명리학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병들지 않게
밀양아리랑 마라
경남 스마트팜
밀양의 밤풍경이
독립유공자 명패
봄바람 주의보
밀양시 시설관리
밀양송전탑의 종
2019년도 지
팬지가 봄을 부
3.1운동 및
범죄피해자 권익
가곡동 예림교
얼음골 사과 페
시외·고속버스
밀양신공항이 떠
조합원 찾아 지
늙지 않는 최고
봄의 전령 우수
숲의 전문 해설
 
뉴스홈 >기사보기
의령 배롱나무를 만나다

[2018-08-28 오전 10:26:00]
 
 
 

의령 제1경인 의령읍 충익사 내 배롱나무가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임진왜란 당시 전국 최초로 의병을 일으킨 곽재우 장군과 휘하17장령 및 수많은 무명용사들의 숭고한 얼을 기르기 위해 건립 된 의령 제1경인 충익사 경내에 배롱나무 꽃이 활짝 피어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는다.

배롱나무 꽃은 더운 여름날 꽃이 백일 동안이나 핀다고 해서 백일홍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긴 폭염을 이겨내고 만개한 분홍색 꽃은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배롱나무는 ‘껍질을 벗는다’고 해서 스님들의 수양을 의미해 사찰주변에 심었고 ‘붉은 빛이 잡귀의 접근을 막는다’하여 사당이나 시묘에 심었으며 ‘청렴결백과 강직한 삶’을 의미하여 선비들은 집 마당이나 서원, 향교에 심었다고 한다.

충익사 경내에는 또 수령 500년 된 경상남도 기념물 제83호인 모과나무를 비롯해 역시 수령 500년 된 뽕나무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박영배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정착 앞장
버스타고 떠나는 행복한 밀양여행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
어르신들의 아름다운 도전
수산~명례간 도로 확·포장 웰빙 여가
초예측
국비 지원, 문화산책 동네를 만나다
청년농업인 일자리 창출 안정적인 농촌
지역사회발전 나눔 문화 확산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