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3.22 17:31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정치/종교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병들지 않게
경남 스마트팜
밀양의 밤풍경이
독립유공자 명패
봄바람 주의보
2019년도 지
3.1운동 및
팬지가 봄을 부
범죄피해자 권익
시외·고속버스
밀양신공항이 떠
조합원 찾아 지
늙지 않는 최고
봄의 전령 우수
숲의 전문 해설
봄의 화신 진달
통장님 납시오~
청도천 생태하천
김해옥, 제14
힐링시대, “고
 
뉴스홈 >기사보기
비과세 혜택 축소 4조 4,272억 원 세수 증가 효과
실질적 증세 기업 투자여력 축소, 가계 가처분소득 감소
[2018-11-02 오전 9:54:00]
 
 
 

지난 5년간 각종 비과세 혜택 축소로 실질적인 증세가 이루어져 기업의 투자여력이 줄어들고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내용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엄용수(밀양·의령·함안·창녕) 국회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3년 이후 비과세 감면혜택 축소로 인해 총 4조 4,272억 원의 세수 증가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에는 연말정산 관련 각종 공제제도를 세액공제로 전환하고, 의제매입세액공제율 등을 조정하면서 2조 9,511억 원의 세수 증가 효과가 있었고, 작년에도 생산성 향상시설, 안전시설에 대한 세액공제 등을 축소하면서 4,339억 원의 세수 증가 효과가 있었다.


특히, 기업과 관련된 R&D 투자에 대한 공제 축소와 환경보전시설, 안전시설 등의 설비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축소로 인해 5년간 1조 4,415억 원의 세수 증가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기획재정부는 분석하고 있다.


한편, 엄용수 의원은 “각종 비과세 감면 혜택 축소는 실질적인 증세이기 때문에 명확한 기준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며 “개인적 편익보다 그 제도로 인한 외부효과가 얼마나 있느냐라는 기준에 따라 폐지, 확대 등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엄용수/국회의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무안면 ‘작은 수목원’ 조성한다
24일 홀리해이 색채 축제준비 ‘착착
박시춘 작곡가 뜨거운 ‘감자’로
사라진 밀양 가야의 흔적
5개 조합 조합장 교체, 신뢰받는 조
생태관광지역 지정된 재약산 청정 미나
김창룡 청장 현장소통간담회
범죄예방 민간협력 강화 협의회 구성
신인가수 등용문 밀양아리랑가요제
찾아가는 스토리텔링 확대 운영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