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2.12 16:12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전체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시월의 마지막
밀양문화예술의
표충사 주지 법
밀양의 허파를
밀양시SNS알리
밀양시인 
반계정의 가을
'빛&#
우리가 길거리로
엄용수 의원,
김호근 부이사장
시의 향연 ‘행
다시 시작하는
천재 작사가 월
이곳만은 꼭 지
나노 팸투어 "
시간이 없어서
문재인케어1년과
밀양시 도로정비
미국 하원의원
 
뉴스홈 >기사보기
‘창녕 계성고분군’ 역사성 재평가

[2018-12-07 오후 2:16:53]
 
 
 

창녕군 계성면에 소재한 창녕 계성고분군이 국가사적으로 승격 지정예고 됐다.

창녕 계성고분군은 영축산에서 서쪽으로 뻗어 내린 구릉 사면부에 형성된 대규모 고총 고분군으로, 1974년 경상남도 기념물 제3호로 지정됐다.

고분군의 서북쪽으로는 계성천이 흐르고 있으며, 주변의 낮은 구릉에 261기의 봉분이 분포하고 있다.

창녕 계성고분군1917년 조선총독부에 의해 처음 고분분포도가 작성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계성고분군 축조집단은 비화가야 초기 중심세력이었음이 확인됐다.

무덤의 구조는 구덩식돌덧널무덤을 채용했는데 특히, 돌덧널상부는 나무로 덮개를 만든 것으로 나타나 덧널무덤 단계에서 돌덧널무덤로 변화해가는 양상을 잘 보여주고 있다.

유물로는 창녕양식 뚜껑 있는 굽다리접시와 긴목항아리, 통모양그릇받침 등의 토기류, 금동관편, 금제 귀걸이와 은제 허리띠장식 등의 장신구류, 말띠드리개 및 발걸이, 말안장 꾸미개 등의 마구류, 무기류 등이 다량으로 출토됐다.

창녕 계성고분군5~7세기에 걸쳐 장기간 동안 고분이 축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세기에 집중적으로 대형 고총고분이 축조되어 창녕 비화가야의 성립, 그리고 가야에서 신라로 이행해 가는 과정을 잘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으로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다.

앞으로 창녕 계성고분군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사적 지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적 지정 최종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밀양신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밀양의 문학사를 정리습니다
밀양시, 회계대상 장려상 수상
밀양 인기 농산물 산지직송전 열린다
나노산단의 부북, 상징 조형물 제막
이색파티, 동지팥죽
밀양행정 탄력 잃을까 ‘우려’
2019년 국·공립유치원 1,080학
밀양 최초 도심주차타워 건립
캘리그라피 ‘밀양의 등불을 밝혀라’
경남도, 국비 5조원 시대 ‘활짝’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