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5.24 10:26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전체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밀양산동농협 쌀
전국 최고 밀양
꿈과 희망이 함
송문희 작품
깨끗한 농촌마을
함께해 더욱 행
생체 시간과 건
내가 너의 행운
정기총회·한마당
대중가요 대한민
산동농협 쌀 식
수학아 반가워!
50대 사건으로
400년 밀양대
시민을 울리는
전통문화·인문적
밀양아리랑대축제
만 마리 물고기
오규원 시인 수
청렴문화 확산
 
뉴스홈 >기사보기
박시춘 작곡가 뜨거운 ‘감자’로

[2019-03-22 오후 4:33:09]
 
 
 

밀양시가 가요박물관을 추진하면서 박시춘 작곡가가 뜨거운 감자로 등장하게 됐다.

 

박시춘 작곡가는 한국의 대중음악 작곡가로 한국 가요사의 산증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1982년 대중가요 창작인 최초로 대한민국 문화훈장 보관장을 받았다.

3,000여 곡이 넘는 대중가요를 작곡하고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일제강점기 말에는 일본군국주의에 부응하는 음악활동으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됐다.

그의 작품들은 슬픔과 가슴 아픔을 담은 트롯 가요의 분위기 속에서도 비교적 밝고 소박한 곡들이 많다. 대표작으로 애수의 소야곡, 가거라 38, 비내리는 고모령, 굳세어라금순아, 이별의 부산정거장 등이 있다.

 

밀양시장은 추진 중인 가요박물관은 박시춘 업적을 위한 사업이 아니고 박물관 내용은 아직 논의 중이며 가요 콘텐츠 박물관을 만들어 밀양 자산과 연결할 생각임을 확실히 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박시춘 작곡가를 뺀 가요박물관이 가능한 것인가를 반문하며 친일 작곡가 박시춘이 독립운동 성지인 밀양 시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가요박물관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가요박물관 건립을 기회로 박시춘 작곡가의 후손이 국민 앞에 사죄할 기회를 주고 서로 용서하고 화합하는 대범한 역사를 써야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어쨌든 박시춘 작곡가에 대한 논란은 쉽게 아물지 않을 과제로 보인다.

밀양신문

 
 
아리랑문화원장 아리랑을 노래로 보고 가요박물관이 연계될 수있다는 생각을 일어겼나 봅니다. 그리고 박시춘 생가라고 만들어 놓은 것부터 허상이니 빨리 정리해야 합니다. 친일의 허상이 영남루 한 견을 자리잡고 있으니 말이나 되는가?

그리고 아리랑으로 얼마든지 박물관 아니라 세계적인 학교 연구소 등등 할거리가 많아요. 밀양아리랑이 엄청난 문화자산이라요.
2019-03-27 21:53
친일청산 밀양신문-후손이 국민 앞에 사죄 할 기회를 주자는 글은 문제가 있습니다
박시춘 가족들은 오래전 부터 시민과 의회와 국민들께 백배사죄를 해도 인정이 될지 의문인데 반성없는 사람들에게 자리를 깔아주며 전시회를 열어 주자는 것은 택도없는 일입니다
조선일보 같이 가시면 안 됩니다
2019-03-26 12:04
장창걸 1급 친일파 박시춘의 유품전시 가요박물관이 3,13만세 100주년에 무슨 말인지,,, 답답할뿐입니다 2019-03-25 15:20
장창걸 1급 친일파 박시춘의 유품전시 가요박물관이 3,13만세 100주년에 무슨 말인지,,, 답답할뿐입니다 2019-03-25 15:16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
 
 
 

최근기사
대동 행복 프리마켓 행복한 마을
밀양시립박물관 특별기획展 밀양(密陽)
지역과 학교 잇는 마을교육과정
산불 예방, 적극적인 행동수칙 준수로
수사구조개혁을 통해 명백한 해답을 찾
인생 길
첫 개인전, 그 열정과 감동의 시작
‘2019 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에
귀로(歸路)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기부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