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9.18 12:37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향우전망대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밀양의 풍경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대중가요 속 밀양인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명리학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죽원재사, 종가
제33대 밀양교
심보(心包)를
아름다운 자태를
재부밀양향우회
백제 마지막 의
농협 밀양시지부
밀양나노 소재·
전국최대 규모
재부밀양향우회
나노특성화 폴리
밀양을 노래하다
세종고등학교 자
밀양사랑 상품권
밀양시산림조합
최필숙 역사교사
팔월의 산부인과
密陽, 희망찬
백송종합건설(주
상식을 넘는 상
 
뉴스홈 >기사보기
삶은 허무 인가

[2019-09-03 오후 5:59:46]
 
 
 

우리인생은 살다가 다 버려두고 간다. 순간만 살다 죽을 것을 우리는 왜 굳이 애쓰며 사는가? 다 사라질 것을 우리는 왜 붙잡고 있는가? 우리의 존재 조건이 모두 허무다. 우리는 허무를 관찰하고 투쟁한다. 허무를 생각하며 나는 살아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자신을 허무에 맡기는 것이 아니라 허무를 관찰하고 투쟁하도록 하는 참 모순적인 것이 삶이다. 삶과 죽음을 연결시켜 죽음 쪽으로 살펴보면 삶이 더 또렷하게 드러나고 충실해진다.

자기존재의 가치는 영원이 교차하는 성스러운 자리다. 허무와 무한은 인간이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존재적 명령이자 사명이다.

허무는 진실한 모습이며 가치가 아니라 사실이다. 행복은 자신이 만들어 가는 것이니 행복은 자신에게 달려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이다. 우주는 원래 허무하다. 우리는 점점 우주적인 삶의 경지로 이동한다. 결국 우주적 삶은 모순적 상황에 처한 매우 미미하고 고독한 주체가 용기를 발휘하는 그 어떤 찰나적인 순간에서 피어난다.

인간의 삶이 먼저다. 무엇을 바꾸어도 모든 것을 움직이는 인간이 무자비하고 이기주의라면 세상은 좋아질리 없다.

대지에 뿌리를 깊이 내려야 비로소 그루터기가 된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지금 우리 사회는 감사와 사랑을 모르는 불감의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지 모른다.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겸손해지고 다른 사람의 삶을 볼 수 있다. 세상사 모두에는 우연은 없다.

결과만 보지 말고 과정을 보자. 내가 선택한 길에 결과를 두고 남을 원망하지 말자. 큰 아픔을 겪고 나면 세상이 보인다.

인성의 문제는 모든 영역을 지배하고 우리의 행복 또한 서로 이질적인 것의 연결에서 찾아야 한다. 인간의 삶에서 충족되어야 할 것이 충족되지 못했을 때 인간답게 살아가기 너무 힘들다. 현실적으로 돈이 없는 곳에는 악마가 곱절로 득실거릴 수밖에 없다. 돈이 있는 곳에는 부정과 악마가 있어 성경에는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기가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들어가기보다 어렵다고 말한다. 모두가 삶의 주인은 자신이다. 교육의 목적은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하는 것이기 때문에 성찰을 통해 삶의 진실과 마주했을 때 영원한 빛으로 남아 지혜로운 자가 된다.

 

조관제/시인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표충사 사명대사 추모 헌정 뮤지컬 ‘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자동차보험 보험사
농협 밀양시지부 사랑의 반찬 나눔
추석 명절대비 축산물 위생 점검
교통사고·범죄로부터 안전한 밀양 구현
밀양나노 소재·부품산업 핵심 선도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빅토리아 수련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공간 조성
글로벌파트너 동반성장 모색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 구축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