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9.23 17:35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재약산의 숨결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가치핸들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미담 속으로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부원병(夫源病)
제사상 진설에
(현장스케치)무
미풍양속 孝사상
황걸연 의장,
폐선(廢船)
그 남자의 퇴근
비만(肥滿)과
글쓰기는 뇌의
밀양시종합사회복
주거 빈곤아동
바보들의 부질없
정기분 재산세(
밀양댐 생태공원
밀양농어촌관광휴
감염증 확산 방
소리에 열광하는
기운으로 뇌를
선열의 나라사랑
세종중 학생동아
 
뉴스홈 >기사보기
노랑물봉선화

[2020-07-29 오후 5:38:41]
 
 
 

노랑물봉선화

 

726일 일요일, 사자평 입구에 노랑물봉선화가 몇 송이 피었다

 

매년 같은 길을 걸었지만 올해 처음으로 촬영하게 된 것은, 아마도 개화시기에 필자가 올라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통 물봉선화라하면 늦여름 숲속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분홍색 꽃들이 떠오르지만 이처럼 노랑물봉선화를 만난 건 여간 기쁜 일이 아니다.

 

심마니가 산삼을 만나면 심봤다고 외치듯이 사진작가가 희귀 야생화를 만나면 그야말로 심봤다이다.

 

노랑물봉선화는 한해살이로서 산기슭의 습지에서 자라며 키는 50cm정도로 7~8월에 꽃이 핀다.

 

꽃의 생김새가 봉황을 닮았다고해서 봉선화라고 불려 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자세히 살펴보면 깔때기 모양으로 점점 좁아지다가 끝이 말린 것이 얼핏 꼴뚜기처럼 귀엽게 생겼다.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인데 지금처럼 장마 때 꽃을 건드리면 어이없이 툭 떨어지므로 꽃말이 사실인 듯하다.

배재흥/풍경사진작가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69년 만에 전수된 6.25 화랑무공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시공사 쌍용건설
전인적 인재 육성, 함께하는 우리는
비만(肥滿)과 뜸(1)
오염을 감수하는 미련함
풀과 같은 인생
미풍양속 孝사상 실천 시대 귀감
가곡동기관단체협의회·용궁사
제사상 진설에 대한 견해
폐선(廢船)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