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6.29 11:51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재약산의 숨결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가치핸들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미담 속으로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칠정(七情)과
김현정 무용단,
밀양신협 본점
밀양아리랑대축제
北, 서열 3위
파크골프 동호인
타래난초
엄마의 꽃
우보뜸마을
문명 발전의 맥
신대구부산고속도
어르신들에게 행
농민 희망 함께
조관제 시인,
밀양아라리쌀 모
말(言)의 품격
6월 호국보훈의
할아버지의 귀털
산새 동무 삼아
안개 마을(4)
 
뉴스홈 >기사보기
누리미

[2019-05-14 오전 10:09:28]
 
 
 

누리미
                                                       
하미애

              오줌싸개 집 담장 위로
              키 작은 정희가 밟던 풍금소리
              지린내만 저 혼자 간다

              산모퉁이 돌아 버스가 떠날 때 무덤이 흔들렸다 
              세탁공장 잔업 수당처럼 라면이 후루룩 따라온다
              세상물정 모르던 월셋방, 
              스물 세 살에 간암으로 떠난 남편은 
              희끗해진 머리로 온다 누리미산천

              걸어 산길 사십년 
              소나무 지게를 지고 다리에 털이 많았던 나무꾼, 
              대낮을 밤으로 여기는 여든 노모를 모시고 
              소주로 비틀거린다 고무신도 자주 벗겨졌다.

              아침저녁 스물 세 집에서 나오는 음식 찌꺼기 
              돼지도 꿈을 씹는다 
              화이트 소주잔에 아리랑 연기 자식에게 젖 보채는 노모
             무국에 시금치나물도 더듬더듬 잘 드셨다던
             다 떨어진 어미를 기울 생각하지 마라
             닫힌 눈에서 흘러내리는 눈물
             자식에게 아버지 자리 채울 수 없었던 게 미안했을까
             아궁이 옆에 돼지나 자식이나 애가 타기는 마찬가지
             상수리나무 장작불 벌겋게 달군 밤도 있었다

                    *누리미 : 김해시 진영읍에 있는 ‘유목마을’의 다른 이름

                    ·2010 현대시문학 등단
                    ·김해 문인협회 회원 활동 중

하미애/시인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밀양신협 본점 신축, 보다나은 금융서
김현정 무용단, 경남무용제 대상 수상
문명 발전의 맥 ‘물’
칠정(七情)과 뜸
말(言)의 품격
신대구부산고속도로(주), 지역인재양성
6월 호국보훈의 달 제35회 경남보훈
조관제 시인, 경남기독 문학상 수상
엄마의 꽃
타래난초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